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5-27 12:06 (월)
마스크 공급 대책 브리핑 돌연 연기, 이유는
상태바
마스크 공급 대책 브리핑 돌연 연기, 이유는
  • 의약뉴스 김홍진 기자
  • 승인 2020.03.05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의 길어져...‘약국 판매이력제’ 등 지원책 발표 일정 지연
국민 체감할 수 있는 생산물량 확대와 배송방식 조정 필요
정세균 총리 “시차 발생 등 지난 실수 되풀이 말아 달라”
▲ 공적 마스크 지원 대책 브리핑이 9시 30분에서 15시로 연기됐다. 이로 인해 공적 마스크 전체 관계자들의 궁금증과 우려가 커지고 있는 모양새다.
▲ 공적 마스크 지원 대책 브리핑이 9시 30분에서 15시로 연기됐다. 이로 인해 공적 마스크 전체 관계자들의 궁금증과 우려가 커지고 있는 모양새다.

오늘(5일) 9시 30분에 예정됐던 기획재정부 주관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이 15시로 돌연 연기됐다.

이날 브리핑은 ‘약국 판매이력 등록제’ 등을 포함한 공적 마스크 관련 지원책 논의 결과 발표가 예정돼 이목이 집중됐다. 여기에 약사사회가 거는 우려와 기대도 컸다.

일각에서는 이번 회의 결과를 통해 공적 마스크 유통에 약국이 중요한 축을 담당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었던 것.

당초 힘이 실렸던 DUR시스템에 대한 공적 마스크를 포함이 사실상 어려워졌으나, 별도의 시스템을 구축ㆍ가동해 마스크의 유통 과정을 세밀한 부분까지 파악하겠다고 나선 정부가 유통채널을 약국으로 일원화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점쳐지기도 한 것이다.

판매이력을 확인 할 수 있는 채널을 통해 마스크 공급을 일원화함으로써 공적 마스크 사용의 왜곡을 막아 마스크 가수요를 없애겠다는 뜻이었다.

이밖에도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그간 한계점으로 지적돼 온 마스크 공급량 확대도 논의될 것으로 알려져, 약국을 포함한 공적 마스크 판매처의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그렇지만 이 같은 내용 발표가 예정됐던 브리핑 일정이 오후로 연기되면서 궁금증과 일부 우려가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날 임시국무회의는 마스크 수급 안정을 위한 보완대책을 논의하던 중 정회, 브리핑 연기는 이에 대한 연쇄작용으로 파악된다.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출을 제한해 모든 생산물량을 국내에 유통되게 하고, 공적 공급 확대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보급방법 조정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총리는 “새로운 대책이 시행되면, 지난번처럼 국민들에게 약속드린 시기와 실제 시행 시기까지 시차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념해 달라”고 주문했다.

공적마스크 시행 초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발표 내용과 실제 공급 시점이 달라 혼선을 겪었던 점을 겨냥한 것.

또한 그는 “보완조치 시행 배경과 구입방법을 국민들에게 상세히 알려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이 같은 정책적 보완보다 필요한 것은 ‘공적 마스크 절대량 증가’라는 것이 일선 약국가의 목소리다.

균일한 물량이 균일한 시간대에 도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마스크 물량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지적인 것이다.

오늘 오후로 넘어간 정부의 대책 발표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