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4-07 21:36 (화)
눈 녹은 산꼴짝에- 꽃은 피누나
상태바
눈 녹은 산꼴짝에- 꽃은 피누나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0.02.2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골짝에 눈이 녹으면 꽃이 핀다. 그러면 설한에 젖은 마음 풀린다. 다 세월의 힘 때문이리라.
▲ 산골짝에 눈이 녹으면 꽃이 핀다. 그러면 설한에 젖은 마음 풀린다. 다 세월의 힘 때문이리라.

산골짝에 눈이 녹고 있다.

이제 곧 꽃이 피겠지.

녹슨 철조망은 보이지 않고

총칼도 빛나지 않는다.

1950년대 말 최갑석은 ‘38선의 봄’을 불렀다.

전쟁으로 상처 입은 영혼들을 위로했다.

한탄한 세월이 그 얼마더냐.

설한에 젖은 마음 이제 풀렸는가.

산골짝에 눈이 녹으면 꽃은 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