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4 10:21 (금)
KPBMA “2020 제약바이오, 오픈 이노베이션에 건다”
상태바
KPBMA “2020 제약바이오, 오픈 이노베이션에 건다”
  • 의약뉴스 신승헌 기자
  • 승인 2020.01.15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목 회장, 15일 신년 기자간담회서 청사진 제시
美에 글로벌 거점 확보ㆍKPBMA OIC 신설ㆍO-K center 가동 등
정부 향해선 ‘R&D 투자 확대’ ‘합리적 약가제도 확립’ 주문

“물 들어올 때 노를 저어야 한다. 열심히 노를 저어서 세계시장에 진출하고, 제약바이오산업이 국민 먹거리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원년으로 삼아야 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국내 제약산업계를 대표해 올해는 오랜 비즈니스 관행에서 벗어나 연구, 개발, 생산, 마케팅 전 분야에서 개방형 혁신을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천명했다.

민간 주도의 혁신이 성공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 지원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KPBMA) 원희목 회장은 15일 오전 협회 회관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산업계의 올해 청사진을 밝혔다. 키워드는 ‘오픈 이노베이션’이다.

원 회장은 “2020년은 제약산업계가 구체적 성과를 내야할 때”라며, 협회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판을 깔고 회원사들이 그 주체가 돼 뛸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관련해서는 “산업계는 올해 30개 이상의 국내 제약기업들을 중심으로 글로벌 혁신 생태계에 직접 뛰어들어 혁신 신약개발에 도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바이오 생태계에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거점 확보’, ‘영국 시장에서의 개방형 혁신 추진’을 계획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제약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계획도 내놨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오픈 이노베이션 클럽(KPBMA Open Innovation Club)’을 신설하고, 이를 통해 다양한 주체가 최신 기술 정보를 교류하며 문제 해결 및 니즈 충족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또, 오픈 이노베이션 장을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제약바이오산업 및 의약품 정보의 허브역할을 위한 KPBMA O-K center 온라인 서비스 가동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정보습득에 어려움이 있는 바이오벤처, 빠른 정보 취득으로 세계시장에 진출하려는 기업들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원희목 회장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지난해 설립한 AI(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가동을 본격화하는 한편,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기관 설립을 지원하겠다는 계획 등을 밝혔다.

원희목 회장은 정부도 산업계의 이러한 혁신과 도전이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 주기를 강력히 요구하기도 했다. 이날 원 회장은 기자간담회에 앞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하는 전략회의에 참석해 정부 측에 이 같은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 회장은 “정부와 산업계는 제약바이오산업을 대한민국 미래를 책임질 3대 핵심 산업으로 육성시켜야 할 공동의 책무를 부여받고 있다”면서 “정부는 신약개발을 위한 R&D 지원 금액을 대폭 확대해 산업육성 의지를 실행정책에 반영시켜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간 2조 7000억 원의 민ㆍ관 총 R&D 투자자금 중 정부투자 비중을 현재 9.1% 수준에서 일본 수준인 20% 이상으로 상향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또한, 약가인하 위주의 가격통제 정책에서 벗어나 ‘약품비 효율화’의 정책 목적을 실질적으로 달성할 수 있는 합리적인 보험의약품 관리제도를 확립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는 말도 빠뜨리지 않았다.

원희목 회장은 “이제는 산ㆍ학ㆍ연ㆍ병 등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 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이 지원해 모두가 함께 하는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고, 동시에 글로벌 혁신 생태계로의 공격적인 진출에 전력을 다해야 할 때”라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