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8 06:39 (화)
베링거인겔하임, 엔레오펜과 섬유증 치료제 개발 제휴
상태바
베링거인겔하임, 엔레오펜과 섬유증 치료제 개발 제휴
  • 의약뉴스 이한기 기자
  • 승인 2020.01.10 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류킨-11 플랫폼 매입...NASH 신약 후보

독일 베링거인겔하임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non-alcoholic steatohepatitis)을 포함한 섬유성 질환에 대한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기 위해 싱가포르 생명공학기업 엔레오펜 바이오(Enleofen Bio)와 제휴 관계를 구축했다.

이 새로운 파트너십은 섬유성 질환에 대한 베링거인겔하임의 선도적인 전문지식 및 파이프라인과 IL-11 생물학에 대한 엔레오펜의 선도적인 전문지식, 이 경로를 표적으로 삼는 광범위한 치료용 항체를 결합하는 것이다.

베링거인겔하임의 클리브 우드 수석부사장 겸 발굴연구 글로벌 총괄은 “엔레오펜의 인상적인 전임상 연구는 광범위한 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IL-11 차단의 가능성을 밝혀냈다”며 “파이프라인에 이러한 단일클론항체를 보유하고 현재 치료제로 충족되지 않는 수요를 가진 많은 환자들에 대한 경로를 가속화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인터류킨-11은 신체의 특정 세포가 소통하는데 사용하는 사이토카인이며 섬유-염증 상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IL-11 작용 차단은 많은 장기(간, 폐, 신장, 망막, 장, 심장, 피부)에 걸쳐 질병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임상연구에서 항체 기반 IL-11 길항제는 염증 및 섬유증을 예방 및 역전시키고 장기 기능을 회복시켰다.

엔레오펜은 싱헬스 듀크-NUS 의료센터(SingHealth Duke-NUS Academic Medical Centre) 산하의 싱가포르 국립심장센터에서 분리된 회사다.

광범위한 항-IL-11 항체 플랫폼을 구축하고 신약 개발 프로그램을 진전시켰다. 베링거인겔하임은 이 플랫폼을 추가로 개발할 예정이며 의료센터의 과학자들과 함께 플랫폼을 임상 개발 단계로 가속화할 계획이다.

초기에는 베링거인겔하임의 핵심 질병 중점 분야에 해당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염과 간질성폐질환 환자를 위한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이며 IL-11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 다른 섬유염증성 질환으로 확대될 수 있다.

엔레오펜의 공동 설립자 중 한 명인 스튜어트 쿡 디렉터는 “엔레오펜은 항-섬유증 치료제 R&D의 선도기업인 베링거인겔하임과 함께 전 세계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를 해결하기 위한 항-IL-11 치료제의개발을 진행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다양한 질환에 대한 이러한 전임상 데이터는 전례가 없으며, IL-11을 표적으로 하는 이 새로운 접근법은 판도를 바꾸는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베링거인겔하임은 엔레오펜의 IL-11 프로그램을 인수하면서 더 큰 치료효과를 위해 여러 섬유성 질환에 효과적인 접근법과 질병 특이 접근법을 결합한 파이프라인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다.

이는 섬유성 폐질환에서 닌테다닙(제품명 오페브)을 통해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다. 베링거인겔하임은 임상, 승인, 상업적 개발을 전적으로 담당할 예정이다.

계약에 따라 엔레오펜은 계약금 및 성공 기반의 마일스톤으로 제품 당 10억 달러 이상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