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2-29 13:46 (토)
약정원 '회계부정ㆍ자료소각' 드러나는 의혹
상태바
약정원 '회계부정ㆍ자료소각' 드러나는 의혹
  • 의약뉴스 김홍진 기자
  • 승인 2019.11.16 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묵하는 전임 집행부...사건 행방 묘연

약학정보원(이사장 김대업, 원장 최종수, 이하 약정원)이 전임 원장 및 집행부의 규정 위반사항에 대해 최악의 경우 법적조치도 고려하겠다고 나선 가운데, 전임 집행부에 대한 회계 의혹들이 불거지고 있다.

또한 관계자에 따르면 약정원 현 집행부는 인수과정에서 이미 전임 집행부 회계 부정을 감지했고, 차기 약정원 집행부 출범에 부담을 느끼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약정원 측은 집행부 인수인계 당시 회계 관련 서류 대부분을 소각했다는 내용도 알려지고 있어 그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이 같은 문서 파기는 특히 지출 부분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인수 과정에서 "지출 부분은 믿고 볼 자료가 없더라"라는 식의 반응도 나왔다고 전해진다.

특히 인수 기간 중 외부 회계법인을 통한 실사의뢰에서는 수익으로 책정된 수십억 원이 가수금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 진행 이전에 미리 사업비를 받아 수익으로 책정, 사용했다는 것이다.

재무제표에 부채로 들어가야 할 것들이 수입으로 잡혀있었다는 것. 또한 과거 법적 공방까지 이뤄졌던 OCR스캐너 업체 변경 과정에서 발생한 약국 계약금 부분에 대한 부채도 누적돼 있던 상황에서 신임 집행부 출범부터 적자 예산을 안아야 했다.

이러한 내용들이 신입 집행부 출범 8개월 여가 지나 최근에야 불거진 이유는 약사회와 회원 간 신뢰 회복 때문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전임 집행부 말미에 회원 간 갈등이 극에 달했던 만큼, 회원 단합을 위해 불가피한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던 것.

그러나 최근 약정원 정기이사회 감사보고를 통해 해당 사실이 언급된 만큼, 공식화 된 사건에 대한 대응 필요성에 따라 해당 내용이 수면 위로 떠오른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감사 과정에서 진행된 변호사 자문에서 ‘회계 문제점을 인지하고도 이에 대한 합당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현 집행부에도 그 법적 책임이 미친다’는 내용에 따라 현재 드러난 상황에 대한 책임소재를 명확하게 하기 위한 수로 풀이된다.

우선 약정원 측은 감사보고 결과에 따라 전임 집행부에 대한 ▲법정 자료보존 기간 위반, ▲세무신고 관련 의혹, ▲기타 회계 부정 문제점 등에 대해 사실 확인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전임 집행부는 해당 내용 소명에 대한 어떤 움직임도 취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