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5-16 18:18 (월)
이제는 식약처의 시간, 보건의료 선제적으로 대처해야
상태바
이제는 식약처의 시간, 보건의료 선제적으로 대처해야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9.10.2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종합감사를 끝으로 올해 국정감사가 마무리됐다. 보건복지 분야도 예년과 마찬가지로 날 선 질의와 공방으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 연출됐다.

특히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목의 대상이 됐다. 식품 분야보다는 의약품 분야에서 의원들의 질타가 두드러졌다. 고혈압약 발사르탄 사태가 마무리 되기도 전에 라니티딘 사태가 불거졌다.

의약품 사상 초미의 관심사였다. 이는 처방약을 먹는 환자수도 많지만 잔탁이라는 글로벌 이슈 의약품에 관한 내용이었기 때문이다.

외국에서 문제를 발표하자 뒤늦게 따르는 뒷북 행정도 여전했다. 사후 처리도 매끄럽지 못했다. 처방 금지와 관련 의약품 회수 등에 나섰지만 해결해야 할 문제는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

라니티딘 사태는 시판 후 수십 년이 지난 의약품이라고 해도 결코 환자 안전에 안전하지 않다는 사례를 보여 줬다. 언제든지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의약품에서 한바탕 소동을 겪은 식약처는 바이오 의약품에서 또 한 번 홍역을 크게 치렀다. 이 역시 국내에서 문제가 발견된 것이 아니고 외국에서 먼저 의문이 제기됐다.

선제적인 조치가 이번에도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바이오 분야는 제약사는 물론 정부도 적극지원하고 관심을 기울이는 분야여서 더욱 충격이 컸다.

환자들은 부작용을 우려했고 관련 회사는 상장폐지 위기까지 몰렸다. 의료기기에서도 인공 혈관과 유방 보형물이 문제가 됐다.

의약품, 바이오의약품, 의료기기 등 보건 의료계의 3개 분야에서 핵폭탄급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이 모든 것은 국감 현장에서 적발되고 지적된 사항이 아니나 의원들의 질의와 추궁에 대해 이제는 식약처가 대처해야 할 시간이다.

식약처의 사후 처리를 눈여겨봐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제2, 제3의 라니티딘, 인보사, 유방보형물 부작용은 언제든지 터질 수 있기 때문이다.

소 잃고 외양간도 고치지 못하는 행태가 더는 있어서는 안 된다. 인력 탓만 하고 문제가 없다는 식의 변명만 하면 국민의 지탄을 피하기 어렵다. 이번 기회에 식약처가 환골 탈퇴하는 계기가 돼야한다. 환자안전은 타협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