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6-06 06:08 (토)
백일동안 피었으니 이제 좀 쉬어야죠
상태바
백일동안 피었으니 이제 좀 쉬어야죠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9.10.10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지섣달 꽃 본 듯이 달려 가 봅니다.

그랬더니 정말 꽃이 있더군요.

벌도 있고 여치 인가, 곤충도 있습니다.

이제는 질 시간인가 봐요.

백일 동안 피어 있었으니 이제 쉬어야 합니다.

녀석에게 화무십일홍은 어울리지 않아요.

기껏 열흘 붉은 것이 무슨 꽃일까 잰 체해봅니다.

하지만 내년에 다시 보기 위해서는 씨를 받아야죠.

겨우 1년밖에 살지 못하니까요.

더위를 좋아하고 추운 것을 싫어합니다.

날씨가 쌀쌀해지자 걱정이 앞서네요.

온기 대신 내년을 기약해야 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