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4 06:37 (금)
원외처방 조제액, 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성장
상태바
원외처방 조제액, 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성장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9.09.20 0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전년 동기대비 10.2%↑...7월보다는 소폭 줄어
 

지난 7월 반등에 성공한 원외처방 시장이 2개월 연속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이어갔다.

최근 발표된 원외처방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7월 월간 원외처방 조제액은 1조 135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0.2% 증가했다.

지난 8개월간 원외처방 조제액이 10% 이상 증가한 것은 3월과 7월에 이어 세 번째로, 8월에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2개월 연속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다만 13.2%의 성장률로 1조 1745억원의 처방실적을 기록하며 연중 최고치를 달성했던 7월보다는 규모나 성장폭 모두 소폭 감소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8개월 누적 원외처방 조제액은 8조 690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성장폭이 6.1%까지 올라서 지난 7월까지의 누적 처방액 성장률 5.5%에서 0.6%p 확대되며 6%를 넘어섰다.

월 평균 원외처방 조제액도 지난 7월 1조 794억원에서 8월에는 1조 864억원으로 상승하며 1조 1000억선에 조금 더 다가섰다.

한편, 유일하게 월 500억대의 처방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한미약품은 8월에도 514억원의 처방액을 달성, 전년 동기대비 14.8%에 이르는 성장률로 독주체제를 굳혔다.

뒤를 이은 종근당은 451억원으로 6.6% 성장했으나 선두와의 격차는 조금 더 벌어졌다. 대웅제약 역시 365억원으로 8.4% 성장하며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시장 평균(10.2%)에는 미치지 못했다.

유한양행 또한 9.2%로 성장률은 평균에 미치지 못했지만, 293억원의 처방액을 기록하며 300억 선에 다가섰다.

뿐만 아니라 최근 부진을 거듭, 월 처방액 규모가 100억대로 축소됐던 동아에스티도 8월에는 2.8% 성장하며 200억대로 복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