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2 06:30 (수)
대학병원에 바이오 벤처기업 ‘개방형 실험실’ 구축
상태바
대학병원에 바이오 벤처기업 ‘개방형 실험실’ 구축
  • 의약뉴스 신승헌 기자
  • 승인 2019.07.08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말까지 5곳...9일 아주대병원서 첫선

보건복지부는 바이오헬스 분야 창업기업이 병원에 이미 구축돼 있는 연구 기반시설(인프라)을 활용하고, 병원과 벤처기업 간 협업을 촉진하기 위해 대학병원 5곳에 ‘개방형 실험실’을 구축한다고 8일 밝혔다.

개방형 실험실이 구축되는 대학병원은 ▲아주대학교병원 ▲고려대학교구로병원 ▲동국대학교일산병원 ▲전남대학교병원 ▲인제대학교부산백병원 등이다.

복지부에 따르면, 9일(화) 아주대학교병원 개방형 실험실 개소식을 시작으로, 나머지 4개 병원도 7월말까지 시설 구축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설 예정이다.

바이오헬스 분야는 기초연구와 실험이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벤처기업은 고가의 연구시설과 실험장비 구비 여력이 없고 병원 의료진에 접근이 어려워 기술개발 및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러한 벤처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보건복지부는 올해 2월 공모를 통해 5개 대학병원을 개방형 실험실 주관기관으로 선정했다.

대학병원별로 10개 기업이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실험실’ 및 기술고도화 등 지원프로그램 운영, 입주기업에 전담 임상의사 맞춤 연결(매칭)을 통한 공동연구 등 벤처기업과 협업을 진행한다.

9일 문을 여는 아주대병원의 개방형 실험실은 ‘첨단의학RD센터’ 내 544㎡(165평) 규모의 실험실에 입주공간(10개 기업), 공용실험장비(15점), 실험대(36점) 등 벤처기업에게 필요한 핵심장비를 구축했다.

아울러 실험동물연구센터, 의료정보 빅데이터센터, 바이오뱅크(Bio-Bank·인체유전자 자원센터) 등 병원이 보유한 최첨단 의료자원을 기업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개방형 실험실에는 에이템스 등 10개 벤처기업이 입주하게 된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임상의사는 진료 및 연구 경험에서 얻은 아이디어가 풍부하고, 환자들의 요구(Needs)를 가장 잘 알고 있으나 병원과의 협업체계 미비 등으로 인해 창업기업의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했던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아주대학교병원을 시작으로 ‘개방형 실험실’이 본격 운영됨으로써 벤처기업-병원의 협업을 통해 신의료기술・신약 개발 및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