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7-03 06:25 (금)
의료법 위반 의사 ‘봐주기’ 논란 
상태바
의료법 위반 의사 ‘봐주기’ 논란 
  • 의약뉴스 신승헌 기자
  • 승인 2019.06.18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도자 의원 ‘늑장처분’ 지적...“법률에 없는 연기신청 받아줘”

무면허의료행위를 95회나 지시하고, 환자 진료기록부를 허위로 작성한 의사의 면허취소가 6개월 동안이나 연기됐다. ‘봐주기식’ 늑장 행정처분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활동하는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사진)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18일 공개했다.

최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2018년) 각종 의료법 위반혐의로 자격정지·면허취소 된 의사 수는 1453명으로 확인됐다.

그런데 복지부의 ‘행정처분결정일별 처분개시일’을 별도 분석한 결과, 법원 판결로 행정처분을 받은 날부터 실제 처분이 이뤄지기까지 평균 3개월 이상(97.3일)이 소요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행정처분까지 소요된 기간은 90일 이내가 720건, 91일 이상~180일 이하 564건, 180일 이상이 169건이었다.

특히 최도자 의원은 리베이트로 자격정지 처분을 받은 한 의사는 무려 504일 동안 복지부로부터 행정처분을 유예 받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 “대리수술로 자격정지를 받은 의사가 372일 동안 처분을 미룬 사례도 있었다”며 “처분이 미뤄진 기간 동안 계속 진료를 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외에도 최 의원에 따르면 광주 모 성형외과 의사는 2011년 9월부터 2015년 7월까지 비의료인에게 95건의 무면허 의료행위를 지시한 후 2015년 10월경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환자 진료기록부를 수정·삭제했다가 금고형을 선고받았다. 해당 의사의 면허취소 처분결정일은 2018년 10월 4일이었으나 복지부는 6개월이 지난 올해 4월 1일에야 면허를 취소했다.   

보건복지부는 행정처분 결정일과 실제 처분 개시일에 대한 법적 근거가 없다보니 이런 일이 일어난다는 입장이다. 의사들이 병원사정, 환자진료 안정성 등을 이유로 행정처분을 연기해달라는 의견서를 제출했을 때 이를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최도자 의원은 “복지부가 법률에도 없는 ‘행정처분 연기신청’을 받아주면서 자격정지·면허취소가 결정된 의사들이 수개월 넘게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료를 보고 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행정처분이 엄격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정부를 향해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