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2 21:47 (수)
윤소하 “인보사 허가취소는 당연한 결과”
상태바
윤소하 “인보사 허가취소는 당연한 결과”
  • 의약뉴스 신승헌 기자
  • 승인 2019.05.2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책임소재 언급 없는 건 ‘뻔뻔’”...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 촉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케이주에 대한 제품허가 취소를 28일 결정했다. 인보사 세포주가 바뀐 것이 확인된 지 2달 만에 결론을 내린 것이다.

이를 놓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정의당 윤소하 의원(사진)은 “미국 개발사에 대한 현지조사가 이뤄진 것을 감안하더라도 너무 늦은 결정”이라고 논평했다.

그러면서도 “늦게나마 합리적이고 상식적 결정이 내려진 것에 대해서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윤 의원은 “이번 발표를 통해 사태 발생 과정에서 왜 이런 대국민 사기가 발생됐는지 신약을 허가했던 당사자인 식약처의 책임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언급이 없이 제조사인 코오롱생명과학만 잘못을 저지른 것인냥 모든 책임을 지운 것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또한 “식약처의 이번 발표는 향후 인보사 사태의 실체를 밝히기 위한 기초적인 사실관계의 확인이며 과학적 검증일 뿐 사건의 진실이 모두 밝혀진 것은 아니”라며 “식약처의 조사 결과를 기초로 검찰의 수사가 본격적으로 이뤄져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윤소하 의원은 ▲코오롱생명과학의 이웅렬 회장을 비롯한 대표진들에 대한 전면적 수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 부처에 대한 로비 유무 규명 ▲인보사 개발에 들어간 국고(2005년 이후 약 126억 원) 환수 ▲첨단재생바이오법 추진 중단 ▲인보사 투여 환자에 대한 정부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윤소하 의원은 “식약처의 조사만으로 사건의 진실을 밝힐 수 없다고 봤기에 검찰 수사를 지속적으로 요구했었다”며 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