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2-03 18:52 (토)
다빈도처방 목록집 발행 시급하다
상태바
다빈도처방 목록집 발행 시급하다
  • 의약뉴스
  • 승인 2005.11.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빈도 처방목록집을 내놓지 않는 의사들의 행태는 잘못된 것이다. 하지만 복지부 등 감독기관 들은 의협의 눈치보기로 시행하지 않는 의사들을 질책하지 못하고 있다.

다빈도 처방목록 공개가 중요한 것은 이를 통해 약사들이 미리 약 사입을 준비하고 그런 가운데 해마다 쌓이는 재고를 줄일 수 있다는데 있다. 또 처방목록이 공개되면 국민들도 자신들이 주로 먹는 약이 어느 제약사의 어떤 제품인지를 알게되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

그런데 의사들은 분업이 시행된지 6년째로 접어 들고 있으나 여전히 거부하고 있다.약사에 대한 불신도 한 이유이겠지만 목록이 공개돼서 좋을 것이 없다는 판단 때문인 듯 하다. 수시로 처방전을 바꿔 제약사를 컨트롤 해야 하는데 목록이 공개되면 그런 것이 여의치 않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의약이 서로 협력해 처방전을 공개하자는 쪽으로 의견을 모으고 있어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름 아닌 경기도약과 경기도의가 서로 협력 하면서 이같은 의견을 주고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의약뉴스는 두 단체가 벌이는 행동이 서로 믿음에서 출발한 만큼 하루 속히 처방목록집이 공개되기를 촉구한다. 누군가 스타트를 끊으면 그 다음은 한결 수월하게 일이 진행된다.

의약뉴스 의약뉴스 (newsmp@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