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6-03 00:57 (수)
성자가 된 북악산 비둘기
상태바
성자가 된 북악산 비둘기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9.02.08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랫동안 금지된 곳이었다.

자동차만 다닐 수 있었는데 보안 때문이었다.

비둘기가 떠난 뒤였다.

족쇄를 풀고 등산객의 왕래가 허용된 것은 한 참 후의 일이었다

꼬불꼬불 멋진 이름 하이웨이를 오른다.

좀 더 친근한 북악 하늘길에는 하늘이 잘도 보인다.

팔각정에는 바람이 많이 불었다.

시멘트의 음산함이 더해졌으나 내려다보는 전망은 좋았다.

저 아래가 성북동이다, 옆 사람이 말했다.

그럼 날아간 비둘기를 찾아봐야지, 대답하는 소리가 들렸다.

채석장의 포성이 멈췄다.

새벽부터 돌 깨는 소리도 없었다.

그런데도 성북동 비둘기는 둥지를 틀지 않았다.

사람은 성자도 사랑도 평화도 그 무엇도 아니었다.

가슴에 금이 간 상처는 오래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