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0 12:49 (월)
김대업 “심야가산 확대적용 등 심야약국 지원확대”
상태바
김대업 “심야가산 확대적용 등 심야약국 지원확대”
  • 의약뉴스 정흥준 기자
  • 승인 2018.12.0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별 편차 등 지적...공공심야약국 안정적 운영체계 목적

대한약사회장 김대업 후보(기호 2번)는 심야약국의 안정적인 운영을 보장하기 위한 공공심야운영약국 지원 정책 마련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김대업 후보는 선거운동 기간 늦은 시간까지 지역주민을 위해 봉사하는 심야운영약국을 직접 방문해 약사 회원들을 격려하고 어려움을 청취했다.

김대업 후보는 이미 일부 지자체에서 공공심야약국 운영 지원을 하고 있으나, 지자체별로 추진하다보니 지역별 편차가 발생한다는 지적이다. 지속적인 지원에 대해서도 보장할 수 없다는 문제가 있어 보다 안정적인 지원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김 후보는 “공공심야약국은 취약시간대 국민들의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고 안전한 투약을 위해 안정적인 운영과 지속적인 확대가 필요하다고 판단한다”며 의지를 전했다.

특히 지난해 국회 정춘숙의원실에서 취약시간대 의약품 접근성 및 안전성 향상을 위해 지자체가 공공심야약국을 지정하고, 예산을 지원 편성하는 내용의 약사법 개정안을 발의한 만큼 운영지원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현재 만 6세 미만 소아환자에게만 적용되고 있는 심야가산의 확대 또는 달빛어린이약국으로 지정된 기관에서만 산정 가능한 '야간조제관리료' 적용대상 약국의 기준을 완화하는 방안 등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공공심야약국의 운영이 확대되고 안정적인 운영체계가 만들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