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2-29 19:05 (토)
도토리 주웠다 놓기
상태바
도토리 주웠다 놓기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8.10.04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토리는 상수리와 다르다.

럭비공처럼 타원형이면 도토리다.

공처럼 둥글다면 상수리가 틀림없다.

둘을 구분하는 것은 쉽지 않다.

그러나 관심있게 보면 나무가 다르듯이 둘이 서로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묵은 상수리 묵이 도토리 묵보다 더 맛있다. ( 사람마다 다르다.)

어쨌든 도토리가 길가에 있다.

하늘에서 떨어진 금도끼 줍듯이 반가운 마음에 얼른 집어서 손에 올려 놓는다.

이 것은 다람쥐 등의 겨울양식이라 수집해서는 안 된다고 말들이 많다.

그래서 눈치 볼 것 없이 바로 숲으로 던진다.

멀리 날아간 도토리가 내년에 싹으로 트던지 아니면 사람이 아닌 그 무엇의 먹이가 되었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