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5-29 20:28 (금)
꽃의 제왕 호박꽃
상태바
꽃의 제왕 호박꽃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8.09.14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쯤되면 '꽃의 제왕'이라고 부를만 하죠.

세상의 어떤 꽃도 이 꽃 앞에서는 고개를 숙이게 됩니다.

위풍이 당당해서가 아닙니다.

크기가 압도적이거나 화려해서도 아니죠.

넉넉하고 포근하여 누구나 다가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가진 것이라고는 닫혔던 마음을 열리게 하는 힘 뿐이죠.

덩굴째 들어온 호박꽃이 가을을 재촉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