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10-28 18:57 (수)
보호색과 청개구리
상태바
보호색과 청개구리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8.08.10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수수 잎이 익고 있다.

아니 타고 있다. 태양은 모든 것을 삼킬 듯이 이글거린다.

그래서 해뜨기 전 아침에 일찍 일어난다.

자세히 보니 청개구리다.

보호색인지 옥수수 잎과 너무 닮았다.

밤새 뒤척였는지 가까이서 지켜봐도 미동도 없다.

하지만 눈은 크게 뜨고 있다.

여차하면 뛰어내릴 기세다.

그 옆에는 벌레 한 마리 길게 뻗어 있다.

기어 가기를 멈춘 듯 몸은 구부러지지 않았다.

아무리 해가 강해도 살 것은 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