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2 21:47 (수)
고목과 황매화
상태바
고목과 황매화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8.05.2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래 묵은 고목을 배경으로 황매화가 활짝 피었다.

금색을 자랑하는 꽃과 거목이 함께 어울어졌으니 보기에 좋다.

보아서 좋은 것은 마음을 흐뭇하게 한다.

지금은 오월, 초록이 온세상을 밝게 비추고 있다.

지금만 같아라, 사람들은 말한다.

한 송이 꽃에서 마음이 넓어지는게 사람의 마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