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18 22:17 (토)
비에 젖은 양귀비 꽃
상태바
비에 젖은 양귀비 꽃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8.05.0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빗방울이 무겁다.

양귀비가 고개를 숙이고 땅을 보고 있다.

언제나 고고하던 양귀비가 오늘은 수줍어 한다.

비 때문이다.

비도 해인 줄 알고 방긋 웃다가 그만 허를 찔린 것이다.

아무렴 어떠랴, 뒷 모습도 야무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