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9-25 02:40 (금)
아침을 기다리며
상태바
아침을 기다리며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8.04.1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사람은 말한다.

아침이 그리운 것은 피워야 할 담배 생각 때문이다.

막 일어난 그 시간이 가장 맛있다는 것.

이 때를 생각하면 자다가 저도 모르게 입안에 미소가 고인다고 한다.

다른 어떤 사람에게는 커피가 그렇다.

용광로보다 뜨거운 커피잔을 앞에 놓고 앉으면 세상이 다 자기 것이다.

부러울 것이 없고 바랄 것도 없다.

그 커피가 요즘 논란이다.

로스팅 과정에서 피할 수 없는 '태움'이 문제라는 것.

그런 들 어떠랴.

한 잔의 커피를 앞에 놓고 짓는 흐뭇한 표정은 다른 것과는 절대 바꿀 수 없다는 다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