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9 09:04 (수)
치협, 협회장 재선거 선관위 위원 선임
상태바
치협, 협회장 재선거 선관위 위원 선임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18.03.1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부 추천 9명, 대여치 추천 1명, 위원장 추천 1명으로 구성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직무대행 마경화)는 지난 15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재선거 선거관리위원회 위원 11명을 선임했다.

지난 11일 임시대의원총회 직후 선거관리위원장으로 선임된 김동기 위원장은 각 지부로부터 위원 복수 추천을 받아 위원 11명으로 꾸려진 선거관리위원회 위원 선임 승인을 치협 이사회에 요청했다.

김동기 위원장은 재선거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서 임시대의원총회의 요청사항대로 지부 추천 위주로 위원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위원에는 치협 정관상 산하 단체인 대한여자치과의사회 추천 1명도 포함됐다.

지부별 추천 인원 구성의 차이에 대해 조영식 총무이사는 “선관위 회의 성원이 되기 위해서는 재적 2/3이상 출석해야 하는데 재선거를 위해 선관위 회의가 주1회 이상 개최되는 상황에서 지방 거주자일 경우 회의 참석 가능 여부를 확인했다”며 “원활한 회의 진행을 위해서 수도권 지부 추천 위주로 위원을 구성하게 된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임시이사회 위원 선임 직후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저녁 서울 모처에서 회의를 열고 선거관리 규정 보완 및 향후 계획 등을 논의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착수했다.

마경화 직무대행은 “선거관리위원회 회의에서 변호사 참석 하에 선거관리 규정 등 다양한 논의를 하겠지만 선관위의 독립성, 공정성 등을 담보한다는 차원에서 향후 선관위가 요청해 오는 결정사항에 대해서 이사회가 원안대로 의결해 주는 것이 좋겠다”며 “지금은 회원들에게 진정성을 보여야 할 때”라고 말했다.

▲ 선거관리위원회 위원 명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