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6-06 06:08 (토)
박스터, 자동 복막투석기 '홈초이스 클라리아' 출시
상태바
박스터, 자동 복막투석기 '홈초이스 클라리아' 출시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8.03.12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스터(대표 현동욱)는 12일, 새로운 자동 복막투석기 '홈초이스 클라리아(Homechoice Claria)'를 출시한다고 전해왔다.

사측에 따르면, 홈초이스 클라리아는 만성콩팥병 환자의 신대체 요법 치료 중 하나인 복막투석을 위한 장치다.

복막투석은 가정에서 환자가 직접 치료를 시행하며, 자동 복막투석(Automated Peritoneal Dialysis)은 가정에서 야간에 수면하는 동안 자동 복막투석 장치를 통해 자동으로 투석을 시행한다.

주로 밤 시간에 가정에서 투석 치료를 하게 때문에, 자동 복막투석을 받는 환자들은 낮 시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어 직장인이나 학생, 사회활동이 활발한 환자들이 많이 선택하는 치료방법이다.

특히 이번에 새롭게 출시되는 홈초이스 클라리아는 국내 자동 복막투석기 중 가장 소형으로, 휴대가 용이해 환자가 가정에서 뿐만 아니라 여행이나 출장 중에도 자동 복막투석을 시행할 수 있다.

또한 치료 중 장소를 이동하며 투석을 할 수 있어, 환자가 좀 더 편안하고 자유롭게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자동 복막투석은 주로 수면 중 진행하기 때문에 기계 알람 소리가 수면을 방해할 수 있다. 그러나 홈초이스 클라리아는 자동조절 알람(Self-correcting Alarm) 기능을 통해 치료 중 문제가 발생했을 때 추가 조작 없이 자동으로 치료가 조정돼 환자의 수면 방해를 최소화 한다.

또한 국내 최초로 가정에서 치료를 받는 환자와 의료기관의 의료진을 연결해주는 클라우드 기반의 연결 플랫폼인 셰어소스가 홈초이스 클라리아에 탑재되어 있는데, 이 기능은 투석 치료 후 가정의 치료 기계로부터 치료 정보가 자동으로 셰어소스를 통해 전달되고 의료진이 이를 모니터링 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의학부 구혜원 전무는 “자동 복막투석은 가정에서 밤에 자는 동안 투석을 진행하므로 낮 시간이 자유로워 사회활동이 활발한 환자분들이 많이 선택하는 투석치료 방법”이라며 “홈초이스 클라리아는 매일매일 환자 스스로 치료를 진행 해야하는 복막투석 환자 분들이 더 쉽고 편안하게 가정에서 투석 치료를 시행할 수 있도록 개선된 기능을 가지고 있어, 투석 환자분들의 치료 부담을 덜어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스터 글로벌 신장 사업을 총괄하는 한스 슈와츠(Hans R Schwarz, Vice President, Renal Care, Baxter) 부사장은 “홈초이스 클라리아는 복막투석 치료 기술을 선도해 온 박스터의 혁신이 집약된 새로운 자동 복막투석 장치”라면서 “앞으로도 박스터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만성콩팥병 환자들의 치료를 개선하기 위해 혁신의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