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2 06:30 (수)
2018년도 치과의사전문의 2533명 배출
상태바
2018년도 치과의사전문의 2533명 배출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18.02.0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수련자·해외수련자 응시로 합격자 예년대비 10배 증가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철수)는 1일 2018년도 제11회 치과의사전문의시험 최종 합격자 2533명을 발표했다. 이번 최종 합격자는 신규 전문의 2526명과 12차 시험 전부면제 전속지도전문의 역할자 7명을 포함한 것이다.

치협은 올해 전문의시험의 경우, 기수련자 및 해외수련자 응시로 예년 300여명 수준이던 합격자 수가 10배 가까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2차 시험 결과, 응시생 2574명 중 2526명(합격율 98.14%)이 최종 합격했다. 2차 최종 시험 불합격자는 48명으로 전공의 1명, 기수련자 47명이다.

과목별로 합격자수는 ▲구강악안면외과 435명 ▲치과보철과 502명 ▲치과교정과 739명 ▲소아치과 209명 ▲치주과 344명 ▲치과보존과 162명 ▲구강내과 58명 ▲영상치의학과 60명 ▲구강병리과 6명 ▲예방치과 11명이다. 

한편, 지난 1월 11일 치러진 1차 시험에서는 2577명이 응시해 2523명(합격율 97.9%)이 합격했다. 지난 제10회 전문의시험까지 배출된 전문의 수는 3358명이며, 올해 배출된 전문의를 포함한 누적된 전문의수는 5891명이다.

▲ 2018년도 치과의사전문의 취득 현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