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8 22:44 (화)
266. 석류의 신맛
상태바
266. 석류의 신맛
  • 의약뉴스
  • 승인 2017.06.21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의 햇볕에 석류가 익어가고 있다.

석류는 석류나무의 열매를 말하는데 크기에 비해(지름이 6~8센티미터 정도)먹을 것이 적어 아쉬움이 많은 과일이다.

하지만 단맛과 신맛이 어우러진 시끔한 맛은 어떤 과일도 흉내내기 어려운 독특한 장점이 있다. 수저로 긁어 먹을 때 톡톡 터지는 느낌도 기분을 상쾌하게 한다.

먹지 못하는 껍질 부분은 혈압이나 습진 등에 좋아 약재로 쓸 수 있고 과즙은 빗깔이 예사롭지 않아 차나 술로 빚어 먹으면 보기에 좋다. 공처럼 둥글게 익은 석류 열매가 벌써부터 그리워 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