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9-26 14:31 (토)
259. 봄의 담쟁이 덩굴
상태바
259. 봄의 담쟁이 덩굴
  • 의약뉴스
  • 승인 2017.04.2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은 저마다의 모습으로 다가온다.

그 중 빛으로 올 때가 가장 아름답다.

누군가는 초록의 옷을 입고 누군가는 노란색으로 또 누군가는 붉은색을 입고 나타난다.

담쟁이 덩굴이다.

작은 잎을 피운지 3일 째 되는 날 덩치도 컸다.

색깔도 연초록이 아니다.

마치 만추의 낙엽 비슷하다.

하지만 빛은 생명으로 충만해 봄의 새싹임을 증명한다.

저마다의 빛에 하나의 색을 더한 그의 여름날과 가을날이 문득 보고 싶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