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7 09:23 (월)
258. 화무십일홍
상태바
258. 화무십일홍
  • 의약뉴스
  • 승인 2017.04.19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흘 붉은 꽃이 없다고 했다.

권불십년이라고도 한다.

한 번 크게 일어난 것은 반드시 쇠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러니 성했을 때 쇠를 대비하고 조심하고 겸손하라는 경계의 의미도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꽃을 보고 찬탄을 금치 못하는 것은 그것의 화려함 때문이다.

바람과 비에 지는 꽃을 바라보고 야속하다고 읆조리는 것은 흥의 기운이 좀 더 오래 머물 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해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