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8-04 20:26 (화)
257. 플라터너스
상태바
257. 플라터너스
  • 의약뉴스
  • 승인 2017.04.0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 아침 플라터너스가 있는 강가에 물안개 옅다.

아직 싹은 오지 않고 인적은 드문데 산새 소리 아련하다.

무성한 잎을 벌써 그리워하는 것은  그 아래서 편지를 읽고 싶어서다.

그리운 누군가의 편지를 손에 들면 세상은 기적으로 이루어 졌다고 말한다.

묵직한 포도주 한 잔 옆에 없어도 좋다.

지금은 포도주 대신 편지를 기다려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