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2-24 20:08 (월)
516.연달아 피는 꽃
상태바
516.연달아 피는 꽃
  • 의약뉴스
  • 승인 2016.08.08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인들이 포복을 하듯이 낮은 자세로 엎드려 있다. 하지만 적을 제압하기 위한 자세는 아니다.

엎드려 있지만 어떤 일어선 것보다 아름답다.

바로 채송화다. 작은 것이 어른 손톱만한데 이쁘기 까지 하다. 한 줄기에 여러 꽃이 핀다. 그래서 꽃 한송이는 빨리 시든다.

하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다른 꽃이 연달아 피기 때문이다.

한 해 살이 풀이지만 한 번 심으면 씨가 그 자리에 많이 떨어져 있어 별 일이 없다면 다음해에도 꽃을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