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2-03 12:54 (토)
“건뇌탕, 초기 알츠하이머형 치매 진행 막는다”
상태바
“건뇌탕, 초기 알츠하이머형 치매 진행 막는다”
  • 의약뉴스
  • 승인 2005.01.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 연구진, 60세 이상 환자 투약 결과 기억력 상승
경희의료원 한방병원 신경정신과 황의완 교수팀이 원지, 석창포, 신곡 등 3가지의 약재를 이용하여 개발한 ‘건뇌탕’이 초기 치매의 가장 주된 증상인 기억력 감퇴를 억제시킴은 물론 오히려 동시에 기억력을 증진시키는 것으로 최근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2003년도 경희의료원 한방병원에 초기 알츠하이머 치매로 입원한 60세 이상의 환자 22명을 대상으로 6개월간 건뇌탕을 투약한 것으로, 그 결과 기억력 척도가 12.47점에서 15.65점(60세 이상 정상인의 경우 21.10점)으로 3.18점 높아졌다.

이외에도 주의력, 관리기능, 구성, 개념화 등 치매평가검사(K-DRS)의 평가항목에서도 인지능력 감퇴의 진행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의완 교수는 “일반적으로 알츠하이머형 치매에 대한 약은 완치 치료제가 없고 다만 병의 진행방지에 초점을 맞추어 양약이 개발되는 현시점에서 볼 때, 이번 연구의 결과는 의미있는 결과”라며 “치매치료에 있어 한의학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치매치료의 획기적인 장을 여는 계기가 되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황 교수는 “알츠하이머형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취미 등을 통해 일상생활에 흥미를 갖도록 하며, 일기 등을 통해 보고, 듣고, 느낀 것을 말이나 문장 등으로 표현하고, 전문의와 상담하여 체질에 맞는 규칙적인 운동과 식이요법을 할 것”을 권했다.

한편, 이 임상시험은 보건복지부에서 지원한 한방치료기술연구개발사업 연구결과의 일부이다.

의약뉴스 이현정 기자(snicky@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