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15 22:14 (토)
GE헬스케어, '헬씨메지네이션 워크' 개최
상태바
GE헬스케어, '헬씨메지네이션 워크' 개최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3.10.24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E헬스케어는 10월 유방암 인식의 달을 맞아 오는 26일 한강시민공원 뚝섬지구에서 직원 및 가족이 함께하는 ‘헬씨메지네이션 워크 (GE Healthymagination Walk)’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0년부터 네번째로 개최되는 ‘헬씨메지네이션 워크’ 행사에서는 휴먼 핑크 리본 만들기, 한강 걷기대회, 유방암 강좌 등 유방암 인식 향상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며, 특히 올해는 의료 혜택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다문화 가정 여성 및 자녀를 초대해 유방암 무료 검진 및 자가검진 강연 등을 실시한다.

한편, GE헬스케어는 유방암인식 캠페인의 일환으로 최근 ‘유방암 예방과 경제적 비용’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유방암은 매년 전 세계 약 140만 명의 여성에게서 발병하며, 그 중 30% 이상(약 46만 명)이 사망에 이르는 질병이다.

유방암은 전 세계 여성 암 중 25%로 발병률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한국유방암학회에 의하면 한국에서 갑상선 암에 이어 여성 암 2위를 차지하며 유방암환자 수는 지난 1996년 3801명에서 2010년 1만 6398명으로 15년 간 4배 이상 증가했다.

유방암 발생이 급증함에 따라 국내 유방암 사망률 또한 2000년 10만명당 2.5명에서 2011년 4명꼴로 높아지고 있다.

GE헬스케어는 ‘헬씨메지네이션 워크’ 등 유방암 인식 제고 노력뿐만 아니라, 유방암의 보다 정확한 진단을 통한 사망률 감소에 기여하기 위해 차세대 유방암 진단 전문 솔루션 개발 및 도입에도 앞장서고 있다.

한국에서는 서울아산병원 유방영상의학과 김학희 교수가 GE헬스케어가 개발 중인 디지털유방단층촬영술(Digital Breast Tomosynthesis)의 임상연구를 실시, 최근 7년간의 연구가 마무리 돼 제품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기존 2차원 평면 영상 중심의 검진에서 한걸음 나아가 3차원 입체영상을 구현해, 보다 세밀하고 정확한 검진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한 GE헬스케어는 유방암 진단 기술에 대한 전세계의 접근성을 개선시키고자, 지난 6월 국내 의료기기 전문회사 ‘바텍’의 자회사 ‘레이언스’의 맘모그래피 시스템 부문 자산을 인수, 보급형 디지털 맘모그래피(유방촬영용 엑스선 장치) 사업을 강화시키는 행보를 걷고 있다.

로랭 로티발 GE헬스케어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GE헬스케어는 전 세계 여성건강 증진에 앞장서기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번에 개최될 ‘헬씨메지네이션 워크’도 그 일환” 이라며 “이를 통해 한국 여성의 유방암 인식을 높이는 한편, 의료 사각지대의 다문화 가정 여성들에게 유방암 진단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그는 "레이언스 자산 인수를 통해 한국에서 생산된 맘모그래피를 세계 각지로 수출함으로써 유방암 진단 솔루션 보급에 앞장서며 한국을 유방 촬영장치 개발 및 생산 기지 거점으로 발돋움 시키는데 기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