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4-19 17:22 (금)
한의협, 박동석 교수 대통령 주치의 위촉 환영
상태바
한의협, 박동석 교수 대통령 주치의 위촉 환영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3.10.10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김필건)는 최근 박동석 강동경희대학교한방병원 침구과 교수의 대통령 한방주치의 위촉과 관련, “국가 원수인 대통령의 건강 증진에 한의약 진료가 더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또한 한의협은 이진무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교수와 이재동 경희대한방병원 침구과 교수가 대통령 한방의료 자문의로 위촉된 것에 대해서도 “한의약 위상제고를 널리 알리는 뜻 깊은 조치”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박동석 교수의 대통령 한방주치의 임명은 2003년 故 노무현 대통령 당시 국내 첫 대통령 한방주치의였던 신현대 前경희대 교수와 2011년 이명박 대통령 당시 류봉하 경희의료원 한방병원장에 이어 세 번째이다.

대한한의사협회는 “지금까지 대통령 한방주치의 제도는 한의약의 우수성을 대내외에 널리 알리는 대표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다”며 “이번 대통령 한방주치의 임명을 계기로 한의약 진료에 대한 대외 이미지가 개선되고, 국가적 차원에서의 한의약 육성 및 국가전략산업화에 대한 다양한 정책이 추진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통령실 운영에 관한 규정 제10조에 따르면 의사 1인과 한의사 1인을 각각 주치의로 위촉할 수 있으며, 주치의는 차관급에 상당하는 예우를 받게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